무신사 역시즌 캠페인
배너 닫기

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페이탈리즘 신상 -
2등 :  반팔 -
3등 :  커버낫 -
4등 :  반바지 -
5등 :  디스이즈네버댓 -
6등 :  나이키 -
7등 :  아디다스 -
8등 :  반스 -
9등 :  버켄스탁 -
10등 :  칼하트 -
11등 :  반팔티 -
12등 :  슬리퍼 -
13등 :  무신사 스탠다드 -
14등 :  백팩 -
15등 :  로맨틱 크라운 -
16등 :  샌들 -
17등 :  마크곤잘레스 -
18등 :  셔츠 -
19등 :  컨버스 -
20등 :  모자 -
21등 :  타이다이 -
22등 :  조거팬츠 -
23등 :  후드집업 -
24등 :  후드티 -
25등 :  닥터마틴 -
26등 :  비바스튜디오 -
27등 :  에코백 -
28등 :  신발 -
29등 :  래쉬가드 -
30등 :  카라티 -
31등 :  Lmc -
32등 :  가방 -
33등 :  페이탈리즘 -
34등 :  마하그리드 -
35등 :  맨투맨 -
36등 :  휠라 -
37등 :  슬랙스 -
38등 :  키르시 -
39등 :  87mm -
40등 :  양말 -
41등 :  와이드 슬랙스 -
42등 :  바람막이 -
43등 :  하와이안 셔츠 -
44등 :  청바지 -
45등 :  린넨셔츠 -
46등 :  네스티킥 -
47등 :  힙색 -
48등 :  메신저백 -
49등 :  모드나인 -
50등 :  유니폼브릿지 -
51등 :  원피스 -
52등 :  목걸이 -
53등 :  디스커버리 -
54등 :  피스워커 -
55등 :  앤더슨벨 -
56등 :  오픈카라셔츠 -
57등 :  스컬프터 -
58등 :  리복 -
59등 :  어글리슈즈 -
60등 :  디스이즈 네버댓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Accessory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8 페이지 중 1 페이지
8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댄디의 완성

최근 댄디 패션의 정석으로 불리는 이른바 ‘모나미 패션’. 화이트 셔츠와 블랙 슬랙스를 함께 매치해 깔끔한 인상을 주는 스타일이다. 그래도 뭔가 허전한 느낌이 든다면 타이로 화룡정점을 찍는 걸 추천한다. 일반 타이보다 캐주얼한 느낌을 주는 무신사 스탠다드(MUSINSA STANDARD)의 니트 타이가 제격. 구김이 적은 니트 소재와 적당한 폭으로 인해 늘 반듯한 느낌을 준다. 컬러는 버건디, 네이비, 블랙 등 세 가지. / 에디터 : 권현근

인품을 움직이는 넥타이

돈에스크마이플랜(Damp)의 넥타이. 미대를 졸업한 나에게는 아주 유명한 타투이스트 선배가 하나 있다. 그 선배는 입버릇처럼 '아들 낳으면 나 같은 놈 낳을까 봐 무섭고 딸을 낳으면 나 같은 놈 만날까 봐 무섭다'고 했다. 자신이 속한 필드에서는 아주 성공했지만, 뭔가 뒤숭숭한 발언을 하는 그는 거의 매일 넥타이를 한다. 넥타이 유무에 따라 에티튜드가 달라진다는 말과 함께. 그의 말마따나 넥타이를 한 날의 그는 재미있고, 젠틀하고, 프로패셔널하다. 하루는 넥타이를 매지 않은 그를 만났는데 '오늘 약간은 약간 양아치 무드야'라며 앞뒤 없이 웃긴 말을 했고, 껄렁껄렁했다. 5차까지 이끌려간 해장국 집에서 도망치려고 했을 때 그가 한 말은 "집에 갈 거면 뼈다귀 들고 가." 정말 넥타이가 인격을 컨트롤한다. 곧 생일을 맞는 그에게 울 90%에, 가을 겨울 알맞은 체크 패턴의 이 넥타이를 선물해야겠다. 무신사 사무실 화보에 모델이 착용한 컷도 함께! / 에디터 : 김지연

니트 타이 매는 법

오프너(Opener)의 니트 타이. 니트 타이에 어울리는 싱글 노트 묶는 법. 간단하긴 하다만 몇 번 해봐야 익숙해지니 시간 있을 때 집에서 연습해보자. 1. 잘 만든 니트 타이라면 안쪽 면에 덧댐이 있다. 칼라 깃을 세우고 덧댐 영역의 중앙을 목의 중앙에 맞춘다. 그 지점을 기준으로 길이의 균형을 맞춘다. 다 묶은 후 타이의 넓은 면 끝이 벨트 버클에 닫는 정도면 적당하다. 2. 폭이 좁은 쪽(이하 소검)을 축으로 두고 폭이 넓은 쪽(이하 대검)을 돌려 감는다. 3. 대검을 한 바퀴 더 감되, 4. 대검이 매듭 뒤로 왔을 때 매듭의 위쪽으로 뺀다. 5. 위로 뺀 대검을 두 번째 감을 때 생긴 매듭 속으로 통과시킨다. 여기까지 하면 일단 묶는 일 자체는 완성이다. 6. 대검과 소검을 별도로 당기며 매듭의 느슨함과 모양을 조정한다. 니트 타이의 경우에도 딤플(대검이 매듭을 통과하며 만든 주름)이 하나 정도 있으면 잘 어울린다. / 에디터 : 장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