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추석 캠페인
배너 닫기

MUSINSA STORE

1등 :  후드티 ▲ 1
2등 :  맨투맨 ▼ 1
3등 :  후드집업 -
4등 :  디스이즈네버댓 -
5등 :  커버낫 ▲ 1
6등 :  로맨틱크라운 ▼ 1
7등 :  Lmc -
8등 :  셔츠 ▲ 4
9등 :  87mm -
10등 :  가디건 ▼ 2
11등 :  키르시 ▲ 6
12등 :  칼하트 ▼ 2
13등 :  후리스 ▲ 2
14등 :  롱패딩 ▼ 3
15등 :  트랙팬츠 ▼ 1
16등 :  앤더슨벨 ▲ 22
17등 :  챔피온 ▼ 4
18등 :  후드 -
19등 :  조거팬츠 ▲ 6
20등 :  아노락 -
21등 :  롱슬리브 ▲ 3
22등 :  비바스튜디오 ▲ 1
23등 :  후드 집업 ▼ 2
24등 :  오아이오아이 ▲ 4
25등 :  바람막이 ▲ 6
26등 :  마하그리드 ▼ 10
27등 :  아디다스 ▼ 8
28등 :  자켓 ▲ 9
29등 :  네스티킥 ▲ 5
30등 :  백팩 ▼ 4
31등 :  아임낫어휴먼비잉 ▼ 9
32등 :  에스피오나지 ▲ 8
33등 :  청바지 ▲ 12
34등 :  나이키 ▲ 2
35등 :  널디 ▲ 7
36등 :  니트 ▼ 9
37등 :  마크곤잘레스 ▲ 27
38등 :  유니폼브릿지 ▲ 41
39등 :  패딩 ▲ 13
40등 :  인사일런스 ▼ 1
41등 :  더블유브이프로젝트 ▼ 9
42등 :  숏패딩 ▼ 9
43등 :  청자켓 ▲ 8
44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30
45등 :  비욘드클로젯 ▲ 18
46등 :  스컬프터 ▼ 2
47등 :  휠라 ▼ 12
48등 :  매스노운 ▲ 194
49등 :  슬랙스 ▼ 2
50등 :  트레이닝 바지 ▼ 21
51등 :  디스이즈 네버댓 ▲ 7
52등 :  비니 ▲ 15
53등 :  페이탈리즘 ▲ 2
54등 :  코트 ▲ 2
55등 :  어커버 ▲ 14
56등 :  엘엠씨 ▼ 8
57등 :  반스 ▼ 7
58등 :  에코백 ▼ 9
59등 :  oioi ▼ 18
60등 :  내셔널지오그래픽 ▲ 5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1 페이지 중 1 페이지
11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일시적인 유행을 넘어

7홀 부츠 타입으로 제작한 로스코(ROTHCO)의 데저트 부츠.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카니예 웨스트의 영향을 받아 스트릿 트렌드의 핫 아이템으로 떠오른 사막화. 그 중에서도 스와트(SWAT) 특공대, 밀리터리 등 실전 전술 아이템으로 유명한 택티컬 브랜드 로스코가 높은 인기를 얻었다. 잠시 동안의 유행이었을까? 어느 샌가 착용한 사람을 보기 어려워진 데저트 부츠. 반면 그 가치는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아메리칸 캐주얼과 밀리터리 카테고리에서 오랫동안 빛을 발해오던 하나의 ‘헤리티지’와도 같다. 얼마 전까지 스트릿과의 믹스앤매치를 선보였다면 돌아오는 가을과 겨울에는 정통 복식을 강조하는 스타일에서 빛을 발하길 기대해본다. / 에디터 : 권현근

영원한 걸 따라가렴

팀버랜드(TIMBERLAND)의 ‘6인치 부츠’. 세상에 다양한 부츠가 존재하지만 팀버랜드 부츠처럼 큰 인기를 누린 존재는 드물다. 시작은 미국 동부의 거친 겨울 날씨를 견디기 위해 만든 것. 이후 1990년대 힙합의 황금기와 함께 누구나 멋지게 신는 부츠가 되었다. 이제는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가 가능한 패션 아이템으로 사랑 받고 있는데, 특히 브랜드의 시그니처 모델인 6인치 부츠는 기존의 디자인에서 벗어나 다양한 컬러와 소재로 사람들의 선택에 폭을 넓혔다. 이제는 워크웨어부터 클래식한 스타일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신고 즐기는 부츠가 되었다. 첫 부츠를 찾는 사람이라면 주저 없이 이 제품을 권하겠다. 오래 가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그 이유를 느껴보길 바란다. / 에디터 : 김도연

옐로 스티치

닥터마틴(Dr.Martens)의 ‘리바이브 조지’. 봄, 여름, 가을까지 거뜬하게 활용 가능한 슬링백 샌들. 기름지고 튼튼한 텀블 레더인 ‘그리즐리 레더’를 사용하여 고급스러운 질감에 두 가지 버클 스트랩으로 캐주얼한 인상만큼 편안한 착화감까지 갖췄다. 요즘 같은 봄 날씨에 양말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고, 깔끔한 치노 팬츠를 매치해도 좋겠다. 게다가 옐로 스티치는 어쩐지 놓치고 싶지 않잖아?! / 에디터 : 신휘수

지금 당장!

울버린(Wolverine)의 ‘플러드핸드’ 부츠. 울버린의 부츠는 아메리칸 캐주얼을 대표하는 아이템들 중 하나다. 내구성 강한 가죽과 유려한 컬러는 많은 사랑을 받았다. 비단 워크부츠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일상의 다양한 스타일에도 어울렸기 때문. 지금 보이는 울버린 플러드핸드 부츠 역시 이러한 특징을 충실하게 따랐다. 천연 소가죽을 방수가공하여 날씨에 상관없이 신을 수 있고, 휘트/옐로우 컬러를 통해 다양한 스타일에도 잘 어울린다. 이런 부츠를 지금 10만원도 되지 않는 가격에 무신사 스토어에서 만날 수 있다. 가성비를 생각하면 이건 공짜나 다름없다. / 에디터 : 김도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