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스토어 스웨트셔츠 캠페인
배너 닫기

MUSINSA STORE

1등 :  앤더슨벨 -
2등 :  로맨틱크라운 ▲ 6
3등 :  디스이즈네버댓 -
4등 :  가디건 ▲ 17
5등 :  매스노운 ▼ 1
6등 :  커버낫 ▲ 6
7등 :  맨투맨 ▼ 2
8등 :  후드티 ▼ 6
9등 :  칼하트 -
10등 :  코트 ▲ 15
11등 :  롱패딩 ▼ 4
12등 :  모자 ▲ 31
13등 :  조거팬츠 ▲ 9
14등 :  Lmc ▼ 8
15등 :  트레이닝 바지 ▲ 25
16등 :  오버핏후드티 ▲ 985
17등 :  후드 ▲ 1
18등 :  카네브로스 ▼ 1
19등 :  숏패딩 ▲ 14
20등 :  아노락 ▲ 6
21등 :  무스탕 ▲ 136
22등 :  니트 ▼ 7
23등 :  슬랙스 ▲ 26
24등 :  셔츠 ▼ 8
25등 :  크롭 ▲ 110
26등 :  와이드팬츠 ▲ 73
27등 :  아티스트웨어 ▲ 3
28등 :  후드집업 ▼ 8
29등 :  양말 ▲ 76
30등 :  크럼프 ▲ 26
31등 :  리베르텡 ▼ 3
32등 :  자켓 ▲ 15
33등 :  반스 ▲ 172
34등 :  닥터마틴 ▼ 21
35등 :  후리스 -
36등 :  87mm ▼ 26
37등 :  프랑켄모노 ▲ 23
38등 :  로라로라 ▼ 9
39등 :  에스피오나지 ▲ 16
40등 :  로맨틱파이어리츠 ▲ 11
41등 :  비바스튜디오 ▼ 3
42등 :  프랑켄모노 후드티 ▲ 22
43등 :  아디다스 ▼ 16
44등 :  스컬프터 ▼ 8
45등 :  프리즘웍스 ▲ 282
46등 :  라퍼지스토어 ▲ 35
47등 :  아조바이아조 ▲ 198
48등 :  모노소잉 ▲ 23
49등 :  바람막이 ▼ 35
50등 :  카모 ▲ 39
51등 :  청자켓 ▼ 6
52등 :  마크곤잘레스 ▲ 70
53등 :  드로우핏 ▲ 10
54등 :  블레이저 ▲ 20
55등 :  에스토 ▲ 946
56등 :  반팔티 ▲ 365
57등 :  항공점퍼 ▲ 944
58등 :  리플레이컨테이너 ▲ 94
59등 :  이스트쿤스트 ▲ 942
60등 :  티알마크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29,424 좋아요
WV PROJECT(더블유브이프로젝트)는 어린아이처럼 순수하고 천진한 속내를 드러내지 못한 채 세상의 시선 때문에 어른답게 살아가야 하는 요즘 사람들처럼 화려하고 순수한 이미지를 도형, 혹은 어른스러운 모티브를 갖고 있는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 스태프
  • 14859

    14777

    14722

    11298

    11276

    11136

    11135

    10986

    10984

    10820

    10497

    10459

    10457

    10324

    10323

    10301

    10261

    10229

    10194

    10046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밝고 맑은

밝고 맑은

더블유브이프로젝트(WV Project)의 스웨트셔츠. 어떤 옷을 입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느낌이 달라지게 마련이다. 인간의 고정관념 같은 것이지만, 헤진 가죽 재킷을 입으면 아무래도 거친 인상으로 기억되기가 쉽다. 반대로 잘 맞춘 드레스 슈트를 입는다면 누구라도 처음엔 신사로 대해줄 것이다. 취향상 그 둘 보다 밝고 맑은 이미지를 바란다면 여기에 주목해보자. 색은 또렷하고 촉감은 부드러우며 장식요소들은 발랄하다. 또렷한 인상을 갖춘 스웨트셔츠. 당신의 인상을 밝혀줄 것이다. / 에디터 : 류한우

커플티 추천

커플티 추천

더블유브이프로젝트(WVProject)의 ‘브이 시드‘ 스웨트셔츠. 1970년대를 주름 잡은 영국의 펑크록 밴드 섹스 피스톨즈(The Sex Pistols)는 음악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큰 이슈(주로 부정적인 측면에서)였다. 멤버 중에선 일찍이 유명을 달리한 것과는 상관 없이 시드 비셔스(Sid Vicious)가 아직까지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데, 그 까닭은 주로 워낙 출중한 스타일 때문. 그리고 양념처럼 보태지는 이야기가 그의 여자친구 낸시와의 ‘치열했던’ 러브스토리다. 이 이야기가 얼마나 인상적이면 40여년이 지난 지금 이역만리 대한민국의 유스컬처를 이끄는 브랜드가 테마로 사용하겠는가. 청춘만이 그려낼 수 있는 치열했던 사랑을 담은, 그 의미만으로도 충분한 티셔츠. 지금 만나는 그 혹은 그녀와 떨어지고 싶지 않다면 “I wanna be a Clingy!”라 새긴 더블유브이프로젝트의 스웨트셔츠를 선택해볼 것! / 에디터 : 류한우

레트로 바이브

레트로 바이브

더블유브이프로젝트(WV Project)의 스웨트셔츠. 더블유브이프로젝트는 이번 컬렉션에서 1970년대를 지향하며 친근하고 다정하며 여유로운 분위기를 옷들 사이에 담길 시도했다. 그 노선에서 나온 결과물들 중 하나가 이 옷이니 온화한 색과 친근한 그래픽, 그리고 예스러운 디자인이 한 자리에 모였다. 냉정한 2010년대에 지친 이들에게 권한다. 좋은 시절의 서정을 느낄 수 있다. / 에디터 : 장윤수

커트의 유산

커트의 유산

더블유브이 프로젝트(WV Project)가 내놓은 후드 티셔츠. 권총 자살로 스스로의 생을 마감한 커트 코베인은 이런 훗날을 예상했을까? 다행인 것은 그에게서 영감을 얻은 이들이 우울해 보이지 않아서다. “내가 아닌 모습으로 사랑 받기보다 내 본연의 모습 그대로 미움 받는 것이 낫다”고 한 꽤나 묵직한 그의 메시지를 소매에 새겼지만, 맑은 색감의 컬러웨이를 통해 한결 가벼운 인상으로 만들어냈다. ‘까칠한 반항아’보다는 어쩌다 심통이 난 ‘개구쟁이’ 정도의 느낌? 입는 사람이 원하는 바 그대로 가벼운 마음으로 편하게 입어준다면 커트 코베인도 좋아하겠지. / 에디터 : 류한우

더보기

모델 안예원

모델 안예원 착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