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드티 -
3등 :  후리스 -
4등 :  무신사 스탠다드 ▲ 1
5등 :  디스이즈네버댓 ▲ 2
6등 :  커버낫 ▲ 5
7등 :  니트 ▼ 1
8등 :  후드집업 -
9등 :  숏패딩 ▼ 5
10등 :  마하그리드 ▲ 21
11등 :  플리스 ▲ 2
12등 :  나이키 ▲ 6
13등 :  롱패딩 ▲ 4
14등 :  칼하트 ▲ 7
15등 :  블레이저 ▲ 5
16등 :  아디다스 ▲ 11
17등 :  가디건 ▼ 3
18등 :  조거팬츠 ▼ 2
19등 :  로맨틱 크라운 ▼ 4
20등 :  반스 ▲ 6
21등 :  트레이닝 바지 ▲ 2
22등 :  마크곤잘레스 ▲ 11
23등 :  쿠어 ▼ 11
24등 :  노스페이스 ▲ 4
25등 :  비바스튜디오 ▲ 25
26등 :  코트 ▼ 4
27등 :  키르시 ▲ 14
28등 :  컨버스 ▲ 11
29등 :  바람막이 ▼ 20
30등 :  앤더슨벨 ▼ 20
31등 :  슬랙스 ▲ 4
32등 :  토니웩 ▲ 71
33등 :  Lmc ▼ 3
34등 :  백팩 ▼ 15
35등 :  패딩 ▲ 14
36등 :  디스커버리 ▲ 42
37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32
38등 :  피스워커 ▲ 20
39등 :  무스탕 ▼ 14
40등 :  청바지 ▲ 2
41등 :  셔츠 ▼ 1
42등 :  트랙팬츠 ▼ 10
43등 :  챔피온 ▲ 22
44등 :  아노락 ▲ 1
45등 :  유니폼브릿지 ▼ 7
46등 :  스컬프터 ▼ 17
47등 :  오아이오아이 ▲ 50
48등 :  모자 ▲ 12
49등 :  양털후리스 ▲ 8
50등 :  자켓 ▲ 1
51등 :  비니 ▲ 30
52등 :  87mm ▲ 7
53등 :  인사일런스 ▼ 19
54등 :  모드나인 ▼ 6
55등 :  스파오 ▲ 25
56등 :  캉골 -
57등 :  라퍼지스토어 ▼ 13
58등 :  후드 ▼ 15
59등 :  경량패딩 ▲ 8
60등 :  파르티멘토 ▲ 3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381 좋아요
VERMILAN(버밀란)은 자기만의 색상을 뜻합니다. 자기만의 색상을 나타낼 수 있는 디자인 프로세스의 기본 정신을 고수합니다. 버밀란 심볼은 연결을 뜻합니다.연결이란 특정공간에서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나 함께 하는 것을 의미하며, 그것은 곧 일상 어디에서나 자유로운 여행입니다. 버밀란 제품은 일상에서 시작되어 시간이 지나도 평생을 함께 할 수 있는 디자인을 만들고 있습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반전매력

반전매력

버밀란(VERMILIAN)의 지퍼 반지갑. 산속 눈밭에 나뭇가지가 불규칙하게 놓인 모습을 표현했다. 러프한 외형만 보고 촉감도 까슬까슬할 것이라 예상했다. 직접 만져보니 의외로 부드럽고 견고한 가죽의 촉감을 가져 놀라웠다. 러프한 디자인의 지갑이지만 알고 보면 부드럽고 견고한 지갑. 확실한 반전 매력을 가졌다. / 에디터 : 김서영

요술 가방

요술 가방

버밀란(Vermilan)의 도플 크로스백. 여성용 가방은 실로 요술 가방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찌 그 작고 연약한 체구 안에서 그리도 많은 물건이 쏟아져 나오는지. 그만큼 휴대해야 하는 아이템이 많다는 것이다. 따라서 많은 브랜드들은 여성용 가방을 만들 때 작은 크로스백일지라도 넉넉한 수납공간과 포켓을 두루 갖춰야 한다는 걸 잊지 않는다. 버밀란의 반달 모양 크로스백은 두 개의 지갑을 합쳐 놓은 형태를 띤다. 자연스레 수납공간도 두 개로 나누어져 있다. 서브 수납공간 안에는 카드 수납부가 있어 지갑을 대신한다. 지갑이 차지하는 공간을 미리 확보할 수 있다. 천연 소가죽으로 만들어져 굉장히 매끈하다. 때에 따라서는 스트랩을 조절해 클러치 백으로도 들 수 있다. 이만하면 굉장히 실용적이다. 과연 요술 가방이라 불릴 만하다.

편지 왔어요!

편지 왔어요!

버밀란(Vermilan)이 만든 중지갑. 천연 소가죽에 버건디 컬러를 입히고 골드 컬러 포인트를 더했다. 지갑을 열었을 때 확장되는 면적만큼 다양한 수납공간이 펼쳐진다.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제일 놀라웠다. 디자인은 편지봉투의 모양을 본떠 그렸다. 누군가에게 선물한다면 지갑 안에다 지폐 한 장에 편지도 한 장 같이 넣어주면 좋겠다. 받는 사람은 무얼 더 좋아할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