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겨울세일 캠페인
배너 닫기

MUSINSA STORE

검색
1등 :  롱패딩 -
2등 :  디스이즈네버댓 ▲ 1
3등 :  맨투맨 ▼ 1
4등 :  후드티 ▲ 1
5등 :  숏패딩 ▼ 1
6등 :  코트 ▲ 2
7등 :  Lmc ▲ 2
8등 :  무스탕 ▼ 2
9등 :  커버낫 ▼ 2
10등 :  니트 -
11등 :  디스이즈 네버댓 ▲ 3
12등 :  장갑 ▲ 17
13등 :  후리스 ▲ 2
14등 :  로맨틱크라운 ▲ 8
15등 :  무신사스탠다드 ▼ 2
16등 :  머플러 ▼ 4
17등 :  조거팬츠 -
18등 :  목도리 ▲ 8
19등 :  스컬프터 ▼ 8
20등 :  패딩 ▲ 1
21등 :  셔츠 ▲ 7
22등 :  아디다스 ▼ 2
23등 :  87mm ▲ 11
24등 :  칼하트 ▲ 1
25등 :  인사일런스 ▼ 6
26등 :  아임낫어휴먼비잉 ▲ 90
27등 :  백팩 ▲ 13
28등 :  에스피오나지 ▲ 29
29등 :  나이키 ▲ 7
30등 :  반스 ▲ 8
31등 :  양털 ▲ 11
32등 :  트레이닝 바지 ▲ 5
33등 :  컨버스 ▲ 13
34등 :  양말 ▲ 17
35등 :  비바스튜디오 ▲ 15
36등 :  널디 ▲ 7
37등 :  챔피온 ▲ 17
38등 :  가방 ▲ 30
39등 :  닥터마틴 ▼ 23
40등 :  목폴라 ▼ 22
41등 :  후드 ▼ 14
42등 :  터틀넥 ▲ 44
43등 :  슬랙스 ▲ 5
44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45등 :  모드나인 ▼ 13
46등 :  비니 ▼ 22
47등 :  쿠어 ▼ 12
48등 :  thisisneverthat ▲ 12
49등 :  코듀로이 ▲ 70
50등 :  청바지 ▼ 19
51등 :  디스이즈네버댓 맨투맨 ▲ 20
52등 :  오아이오아이 ▼ 3
53등 :  마크곤잘레스 ▲ 96
54등 :  카네브로스 ▼ 2
55등 :  디스커버리 ▲ 57
56등 :  후드집업 ▲ 41
57등 :  반팔 ▲ 9
58등 :  캉골 ▲ 12
59등 :  비욘드 클로젯 ▲ 20
60등 :  피스워커 ▼ 2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640 좋아요
SAMO ONDOH(세이모 온도)는 “같은 체온”이라는 뜻을 지닌 브랜드입니다. 세이모 온도는 옷을 하던 두 디자이너가 만나 시작되었습니다. 한 디자이너는 하이패션으로 브랜드를 준비하고 있었고 한 디자이너는 스트리트 패션으로 브랜드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두 디자이너의 재미있는 공통적인 아이디어로 가방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세이모 온도의 시그니처인 꼬리에 눈이 달린 물고기는 두 디자이너의 독특한 조화를 의미합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키 아이템

키 아이템

세이모온도(Samo Ondoh)의 토트백. 각 잡힌 스퀘어 실루엣에 마음이 끌렸는데 들어갈 건 다 들어가는 사이즈에 한 번 더 만족을 느낀다. 게다가 여섯 가지 컬러의 스트랩으로 교체가 가능해 이리저리 색다른 아이템으로 꾸며보는 재미도 있다. 새로운 가방을 마주할 때만큼 설레는 순간이 또 있겠냐만, 세이모온도의 토트백은 조금 더 설레는 듯하다. 그래서 에디터 신휘수가 임명하는 오늘의 ‘키 아이템’! / 에디터 : 신휘수

강렬한 인상

강렬한 인상

세이미몬도(Samo ondoh)의 가방. 첫인상부터 강렬했다. 블랙 컬러의 부드러운 가죽으로 제작한 클러치와 백팩. 심플한 실루엣 위로 자리한 큼지막한 버클이 자연스레 시선을 빼앗는다. 다양한 요소를 갖추지 않았지만, 그래서 더 매력적인 가방. 라이더스 재킷이나 블랙 데님 팬츠에 무심한 듯 툭 걸치면 누구나 인상적인 스타일링을 꾸밀 수 있을 것이다. / 에디터 : 배다영

장미의 유혹

장미의 유혹

세이모온도(Samo Ondoh)의 백팩. 부드러운 광택을 머금은 가죽 위로 블랙 로즈와 화이트 로즈를 새겨놓은 조그마한 백팩. 간결하지만 강렬하다. 작지만 분명하다. 이것이 힘주어 가방을 추천할 수 있는 이유라 하겠다. / 에디터 : 류한우

피어싱

피어싱

세이모온도(Samo Ondoh)의 백팩. 고스 룩(Goth Look)이 먼저 떠올랐다. 검은색의 가죽 백팩. 피어싱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실버 컬러 메탈 포인트. 이 두 가지 요소는 심플한 실루엣의 가방에 시선을 압도하는 힘을 부여했다. “플레잉 체스 위드 더 데스(Playing Chess With The Death)”라는, 조금은 무섭기도 한 콘셉트 안에서 탄생한 가방. 그런데 어쩐지 끌리는 까닭은 왜일까?

더보기

현아

현아 착용

기은세

기은세 착용

구구단 샐리

구구단 샐리 착용

모모랜드 연우

모모랜드 연우 착용

프로미스나인 이채영

프로미스나인 이채영 착용

배우 박시안

배우 박시안 착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