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드티 -
3등 :  후리스 -
4등 :  후드집업 ▲ 3
5등 :  무신사 스탠다드 ▲ 1
6등 :  커버낫 ▲ 2
7등 :  디스이즈네버댓 ▼ 2
8등 :  니트 ▼ 4
9등 :  가디건 ▲ 1
10등 :  마크곤잘레스 ▲ 17
11등 :  바람막이 ▼ 2
12등 :  숏패딩 ▲ 1
13등 :  블레이저 ▼ 2
14등 :  나이키 ▲ 9
15등 :  앤더슨벨 ▼ 3
16등 :  마하그리드 ▲ 6
17등 :  칼하트 ▼ 1
18등 :  아디다스 ▲ 6
19등 :  플리스 ▲ 12
20등 :  백팩 ▲ 15
21등 :  오버핏후드티 ▼ 2
22등 :  모드나인 ▲ 36
23등 :  컨버스 ▲ 7
24등 :  롱패딩 ▼ 10
25등 :  키르시 ▲ 13
26등 :  로맨틱 크라운 ▼ 5
27등 :  후드 ▲ 5
28등 :  윈드브레이커 ▼ 10
29등 :  쿠어 -
30등 :  카고조거팬츠 ▼ 10
31등 :  비바스튜디오 ▲ 21
32등 :  슬랙스 ▲ 12
33등 :  87mm ▲ 6
34등 :  노스페이스 ▲ 12
35등 :  트레이닝 바지 ▼ 20
36등 :  조거팬츠 ▼ 19
37등 :  챔피온 ▲ 14
38등 :  유니폼브릿지 ▲ 2
39등 :  캉골 ▼ 2
40등 :  셔츠 ▼ 6
41등 :  패딩 ▲ 2
42등 :  디스커버리 ▲ 29
43등 :  스컬프터 ▲ 2
44등 :  크리틱 ▲ 4
45등 :  자켓 ▼ 17
46등 :  양말 ▲ 40
47등 :  코트 ▼ 22
48등 :  아노락 ▲ 2
49등 :  반스 ▲ 14
50등 :  트랙팬츠 ▼ 24
51등 :  청바지 ▼ 15
52등 :  피스워커 ▲ 16
53등 :  Lmc -
54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31
55등 :  닥터마틴 ▲ 45
56등 :  카고바지 ▼ 15
57등 :  드로우핏 ▲ 20
58등 :  라퍼지스토어 ▲ 16
59등 :  경량패딩 ▲ 45
60등 :  모자 ▼ 1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93 좋아요
RADIALL(라디얼)은 아메리칸 스타일을 베이스로 디렉터 高山洋一(타카야마 요우이치)가 심취 되 있는 올드 카 루츠 뮤직 요소를 섞어 자신 만의 해석으로 현대 시대에 걸 맞는 데일리 웨어를 제안. 오픈 칼라 셔츠, 데님, 스웨터, 파라오 자켓, 가죽 자켓 등은 RADIALL의 대명사라고도 말 할수 있습니다. 그 라인업은 신뢰 할 수 있는 제품이며 공장에서 직접 오리지널 원단을 제작하여 제품을 생산하고 있기에 실루엣에서부터 작은 부분까지 신경을 쓰는 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컬러 분류

  • 스태프
  • 26108

  • 25926

  • 25821

  • 20466

  • 18484

  • 18281

  • 18251

  • 18250

  • 18249

  • 16500

  • 16366

  • 15276

  • 12692

  • 12581

  • 12445

  • 12390

  • 12325

  • 12282

  • 12237

  • 12212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천천히 보세요

천천히 보세요

라디얼(RADIALL)의 더플 코트. 소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남자 주인공 시몽은 나이 스물다섯에 수습 변호사다. 여자 주안공인 폴에게 첫눈에 반해 적극적인 구애를 펼치는데, 처음에는 수줍어하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남자답게 밀어붙이는 모습이 매력적인 인물이다. 라디얼의 더플 코트의 인상이 시몽과 닮았다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둥근 칼라와 나무 단추를 보고 풋풋하면서도 귀여운 인상이라 느꼈지만, 전체적으로 묵직한 두께감과 분위기 있는 컬러웨이 덕분에 보면 볼수록 그 매력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헤어나지 못할 수 있으니 천천히 감상하시라. / 에디터 : 배다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