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드티 -
3등 :  후리스 -
4등 :  바람막이 ▲ 5
5등 :  윈드브레이커 ▲ 10
6등 :  오버핏후드티 ▲ 14
7등 :  쿠어 ▼ 3
8등 :  앤더슨벨 ▲ 6
9등 :  카고조거팬츠 ▲ 12
10등 :  무신사 스탠다드 ▼ 4
11등 :  숏패딩 ▼ 4
12등 :  후드집업 ▼ 7
13등 :  코치자켓 ▲ 24
14등 :  오버핏 트렌치 ▲ 30
15등 :  트랙팬츠 ▲ 12
16등 :  코트 -
17등 :  디스이즈네버댓 ▼ 7
18등 :  트레이닝 바지 ▲ 7
19등 :  롱패딩 ▲ 5
20등 :  카고바지 ▲ 23
21등 :  니트 ▼ 13
22등 :  조거팬츠 ▼ 4
23등 :  커버낫 ▼ 11
24등 :  가디건 ▼ 7
25등 :  아디다스 ▲ 4
26등 :  노스페이스 ▼ 3
27등 :  나이키 ▼ 8
28등 :  레이어드 긴팔 ▲ 28
29등 :  패딩 ▼ 1
30등 :  칼하트 ▼ 8
31등 :  블레이저 ▼ 20
32등 :  남자 트렌치코트 ▲ 18
33등 :  플리스 ▼ 20
34등 :  양털 ▼ 1
35등 :  트레이닝 자켓 ▲ 61
36등 :  모드나인 ▲ 9
37등 :  경량패딩 ▲ 25
38등 :  슬랙스 ▲ 8
39등 :  피스워커 ▲ 19
40등 :  청바지 ▲ 11
41등 :  닥터마틴 ▲ 29
42등 :  모자 ▲ 6
43등 :  무스탕 ▼ 4
44등 :  양말 ▼ 8
45등 :  드로우핏 ▲ 19
46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36
47등 :  마크곤잘레스 ▼ 15
48등 :  목폴라 ▲ 12
49등 :  유니폼브릿지 ▼ 15
50등 :  크리틱 ▲ 16
51등 :  인사일런스 ▼ 9
52등 :  로맨틱 크라운 ▼ 12
53등 :  양털후리스 ▲ 48
54등 :  디스커버리 ▲ 19
55등 :  마하그리드 ▼ 25
56등 :  와이드 슬랙스 ▲ 1
57등 :  자수 후드 ▲ 77
58등 :  아노락 ▼ 23
59등 :  퍼티그팬츠 ▲ 73
60등 :  후드 ▼ 34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38 좋아요
MONGTANA(몽타나)는 혼잡한 도시속에서 나만의 멋을 당당하게 즐길 줄 아는 사람들과 몽타나가 함계 걷겠습니다. 오랜시간 신발의 경험과 열정을 가진 전문가들이 모여 모든 과정을 핸들링하며 사람과 소통하고 함께 만들어 나가며 다가가는 기본에 충실한 제품을 만들겠습니다. 내발이 편안한 스니커즈, 심플함에서 오는 특별함.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정직하게, 당신의 일상을 함께 하겠습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다리가 길어 보이는 스니커즈

다리가 길어 보이는 스니커즈

5cm의 아웃솔로 키가 커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몽타나(MONGTANA)의 스니커즈. 두툼한 실루엣만 보고 무겁다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 걱정하지 말자. 몽타나의 스니커즈는 가볍고 편안한 착화감을 자랑해 오랫동안 신기 좋다.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 깔끔하면서도 멋스러운 스타일의 연출에 제격이다. 다리가 길어 보이는 매력 만점의 스니커즈, 마음껏 신어보자! / 에디터 : 배다영

그래, 결국 너였어

그래, 결국 너였어

몽타나의 ‘M시리즈 스니커즈’. 마치 몇 수 앞을 내다보는 바둑고수와 같이 조용하다. 과한 실루엣과 컬러는 찾아볼 수 없다. 깔끔한 화이트 컬러를 바탕으로 스니커즈 본연의 디자인에 충실했다. 쿠셔닝과 굽높이는 신는이를 위한 위트 있는 배려다. 고무밑창은 내구성과 접지력을 향상시켰다. 이런 스니커즈는 그 어떤 스타일에 매치해도 제 몫을 해낸다. 자신의 존재감을 조화로 승화시키기 때문이다. / 에디터 : 김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