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리스 ▲ 1
3등 :  후드티 ▼ 1
4등 :  후드집업 ▲ 1
5등 :  앤더슨벨 ▲ 3
6등 :  무신사 스탠다드 ▲ 1
7등 :  숏패딩 ▼ 1
8등 :  바람막이 ▲ 3
9등 :  오버핏후드티 ▲ 17
10등 :  커버낫 ▲ 2
11등 :  쿠어 ▼ 1
12등 :  니트 ▼ 8
13등 :  디스이즈네버댓 ▼ 4
14등 :  트레이닝 바지 ▲ 1
15등 :  오버핏 트렌치 ▲ 27
16등 :  반스 ▼ 3
17등 :  플리스 ▼ 1
18등 :  칼하트 ▲ 2
19등 :  나이키 ▼ 2
20등 :  윈드브레이커 ▲ 18
21등 :  아디다스 ▼ 2
22등 :  롱패딩 -
23등 :  노스페이스 ▲ 14
24등 :  패딩 ▲ 7
25등 :  조거팬츠 ▼ 11
26등 :  카고조거팬츠 ▲ 26
27등 :  코트 ▼ 6
28등 :  마하그리드 ▼ 1
29등 :  로맨틱 크라운 ▼ 5
30등 :  가디건 ▼ 7
31등 :  키르시 ▲ 25
32등 :  블레이저 ▼ 14
33등 :  양털 ▲ 1
34등 :  피스워커 ▲ 5
35등 :  마크곤잘레스 ▼ 5
36등 :  Lmc ▲ 29
37등 :  아노락 ▼ 2
38등 :  컨버스 ▼ 2
39등 :  트랙팬츠 ▲ 23
40등 :  양털후리스 ▲ 63
41등 :  라퍼지스토어 양털 플리스 집업 자켓 ▲ 134
42등 :  목폴라 ▼ 1
43등 :  인사일런스 ▼ 15
44등 :  87mm ▲ 3
45등 :  양말 ▲ 27
46등 :  스파오 ▲ 29
47등 :  가방 ▲ 30
48등 :  경량패딩 ▲ 10
49등 :  내셔널지오그래픽 ▲ 41
50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47
51등 :  청바지 ▲ 3
52등 :  모드나인 ▼ 6
53등 :  라퍼지스토어 ▼ 5
54등 :  유니폼브릿지 ▼ 5
55등 :  후드 ▼ 15
56등 :  챔피온 ▼ 13
57등 :  무스탕 ▼ 32
58등 :  코듀로이 ▲ 41
59등 :  남자 트렌치코트 ▲ 7
60등 :  자켓 ▼ 27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91 좋아요
KAN6312(칸6312)는 최후를 맞이한 모히칸족의 전설을 KAN6312만의 스타일로 승화시키고자 그 발걸음이 시작되었습니다. 타투 문화의 예술성을 스트릿으로 재해석한 KAN6312는 타투가 지닌 선과 면 그리고 흑과 백에서 가장 아름답고 날카로운 경계선을 타투 아트웍으로 승화 시키고자 탄생한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판매 랭킹
  • 스태프
  • 39704

  • 38523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싶다면?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싶다면?

칸6312(KAN6312)의 오버핏 반소매 티셔츠. 타투가 가진 선과 면 그리고 흑과 백을 아트 타투로 승화시킨 칸은 몸에 새기는 아트를 티셔츠 위로 옮겼다. 이 티셔츠는 몸에 새겨도 아깝지 않은 칸만의 정교한 레터링과 핸드 라이팅이 돋보인다. 이런 블랙 반소매 티셔츠는 깔끔하게 올 블랙으로 맞춰 입으면 스타일 고민을 해결해준다. 독보적인 아트 워크 덕분에 칸6312의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거리를 거닐면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을지도 모른다. / 에디터 : 이보영

합법 시술 후디

합법 시술 후디

이보다 더 힙한 후디가 있을까? 칸6312(KAN6312)의 후디를 보면 자연스럽게 고개를 끄덕이게 될 거다. 먼저 앞뒤의 그래픽이 심상치 않다. 그렇다. 칸6312는 타투 문화의 예술성을 스트릿으로 재해석하는 브랜드다. 최근 타투가 많이 대중화됐지만 아직도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영역임은 분명한 사실. 타투에 관심은 많았지만 선뜻 도전하지 못했다면 이 후디로 시작해보자. / 에디터 : 강진기

딕펑스 김현우

딕펑스 김현우 착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