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터 프리오더 캠페인
배너 닫기

MUSINSA STORE

1등 :  앤더슨벨 ▲ 3
2등 :  후드티 ▼ 1
3등 :  디스이즈네버댓 ▼ 1
4등 :  매스노운 -
5등 :  맨투맨 ▼ 1
6등 :  Lmc ▲ 5
7등 :  롱패딩 ▲ 10
8등 :  로맨틱크라운 -
9등 :  칼하트 -
10등 :  87mm ▲ 6
11등 :  키르시 ▲ 12
12등 :  커버낫 ▼ 4
13등 :  닥터마틴 ▲ 18
14등 :  바람막이 ▲ 84
15등 :  니트 ▲ 9
16등 :  셔츠 ▲ 5
17등 :  카네브로스 ▲ 27
18등 :  후드 ▼ 12
19등 :  패딩 ▲ 57
20등 :  후드집업 ▼ 10
21등 :  가디건 ▼ 3
22등 :  조거팬츠 ▼ 1
23등 :  면바지 ▲ 186
24등 :  라이풀 ▲ 21
25등 :  코트 ▲ 34
26등 :  아노락 -
27등 :  아디다스 ▼ 10
28등 :  리베르텡 ▲ 25
29등 :  로라로라 ▲ 71
30등 :  아티스트웨어 ▲ 36
31등 :  목걸이 ▲ 30
32등 :  네스티킥 ▲ 29
33등 :  숏패딩 ▲ 15
34등 :  체크셔츠 ▲ 7
35등 :  후리스 ▼ 16
36등 :  스컬프터 ▲ 17
37등 :  트랙팬츠 ▼ 19
38등 :  비바스튜디오 ▼ 29
39등 :  롱슬리브 ▲ 67
40등 :  트레이닝 바지 ▲ 201
41등 :  오아이오아이 ▲ 49
42등 :  챔피온 ▼ 22
43등 :  모자 ▲ 24
44등 :  캉골 ▲ 10
45등 :  청자켓 ▼ 12
46등 :  오베르 ▲ 98
47등 :  자켓 ▲ 2
48등 :  청바지 ▼ 19
49등 :  슬랙스 ▲ 60
50등 :  인사일런스 ▼ 5
51등 :  로맨틱파이어리츠 ▲ 240
52등 :  팔찌 ▲ 262
53등 :  챈스챈스 ▲ 109
54등 :  fleece ▲ 516
55등 :  에스피오나지 ▼ 23
56등 :  크럼프 ▲ 140
57등 :  꼼파뇨 ▲ 45
58등 :  조거 ▲ 935
59등 :  퍼스텝 ▲ 259
60등 :  프랑켄모노 ▲ 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742 좋아요
INDIGO CHILDREN(인디고칠드런)은 클래식함과 컨템포러리를 지향하며 모던 미니멀리즘의 라인의 아름다움과 심플함을 표현할 수 있는 패션을 젊고 창의적으로 표현합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지금부터 입기 좋아!

지금부터 입기 좋아!

날씨가 풀려도 한낮엔 좀 더워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다니지만 아침, 저녁으론 시원하다 못해 서늘하니 편안하고 활용하기 좋은 겉옷이 필요하다. 인디고칠드런(INDIGO CHILDREN)의 롱 카디건은 쫀쫀하게 짜인 조직과 부드러운 감촉, 여유로운 오버사이즈 핏으로 찬 공기로부터 몸을 따뜻하게 보호한다. 테두리 라인으로 포인트를 주었으며 걸치기만 해도 근사한 코디를 연출할 수 있다. / 에디터 : 김다미

양파 같은 재킷

양파 같은 재킷

인디고칠드런(Indigo Children)의 데님 재킷. 뒷면 중앙에 달려있는 지퍼를 내리면 또다른 데님 세계(?)가 열린다. 일단 이 자체만으로 흥미롭기 그지없지만, 지퍼를 얼마큼 여느냐에 따라 실루엣이 달라지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데님 재킷 하나로 다채로운 스타일 변화가 가능하다. 인생을 흥미롭게 하는 건 양파 같은 남자가 아니라, 재킷이었다. / 에디터 : 전해인

담요의 추억

담요의 추억

인디고칠드런(Indigo Children)의 오버사이즈 체크 셔츠. 요즈음에 들어선 ‘모더니즘 문학의 선언’으로 통하는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Ulysses)> 읽고 있는데, 그래서인지 내 의식의 흐름도 유난스레 들쭉날쭉 한다. 이 체크 셔츠를 보고서 가장 먼저 떠올린 것도 어느 서늘한 가을밤 바깥 정취를 즐길 때 누군가 둘러준 담요. 함께 내 몸을 휘감은 기분 좋은 향. 빛과 소금의 노래 <샴푸의 요정>. 그 노랫소리의 발원지이어야 마땅할 LP와 잡음, 귀로 파고드는 따뜻한 촉감까지. 연달아, 순식간에. 옷의 구성을 살피려 정신을 차리고 보니 맥락 없는 연상들이 한심한 듯도 하지만, 그럼에도 돌아보면 기분 좋은 느낌들의 연속이라, 앞으로 이 옷을 대할 이들도 보들보들하고 큼지막한 셔츠에 ‘폭’ 안겨 기분 좋은 추억들 많이 만들었으면 좋겠다. / 에디터 : 류한우

효리언니의 로브보다 따뜻해

효리언니의 로브보다 따뜻해

인디고칠드런(Indigochildren)의 니트 롱 로브 코트. 무심하게 걸쳐 입어도 내추럴한 매력 폴폴 나는 로브. 여름철 우리의 스타일링을 책임져줬지만 가을과 겨울에도 책임져주길 바라며 소개하는 인디고칠드런의 니트 로브 코트. ‘스위트소울원사’를 사용하여 입었을 때 부드러운 착용감을 느낄 수 있으며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가을에는 아우터로, 겨울에는 이너 레이어로 활용하기에도 적당하다. 요즘 대세 <효리네 민박> 효리언니의 얇은 로브는 한발 늦었으니 가을 로브를 준비하자. / 에디터 : 신휘수

더보기

하하

하하 착용

이종석

이종석 착용

김민석

김민석 착용

권현빈

권현빈 착용

이광수

이광수 착용

이승기

이승기 착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