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겨울세일 캠페인
배너 닫기

MUSINSA STORE

검색
1등 :  롱패딩 -
2등 :  맨투맨 ▲ 1
3등 :  후드티 ▼ 1
4등 :  디스이즈네버댓 -
5등 :  숏패딩 -
6등 :  커버낫 ▲ 1
7등 :  코트 ▲ 6
8등 :  무스탕 ▼ 2
9등 :  니트 ▼ 1
10등 :  머플러 ▼ 1
11등 :  유니폼 브릿지 ▲ 12
12등 :  후리스 ▲ 2
13등 :  무신사스탠다드 ▼ 2
14등 :  Lmc ▼ 2
15등 :  스컬프터 ▲ 3
16등 :  로맨틱크라운 ▼ 6
17등 :  디스이즈 네버댓 ▼ 2
18등 :  반스 ▲ 6
19등 :  목도리 ▲ 7
20등 :  장갑 ▼ 4
21등 :  칼하트 ▲ 22
22등 :  조거팬츠 ▲ 14
23등 :  아디다스 ▼ 2
24등 :  신발 ▲ 55
25등 :  롱코트 ▲ 13
26등 :  라이풀 ▲ 34
27등 :  셔츠 ▲ 6
28등 :  비바스튜디오 ▲ 2
29등 :  인사일런스 ▲ 5
30등 :  챔피온 ▼ 1
31등 :  백팩 ▲ 1
32등 :  목폴라 ▼ 5
33등 :  패딩 ▼ 13
34등 :  나이키 ▲ 1
35등 :  닥터마틴 ▼ 16
36등 :  87mm ▼ 8
37등 :  쿠어 -
38등 :  내셔널지오그래픽 ▲ 15
39등 :  비니 ▼ 22
40등 :  디스커버리 롱패딩 ▲ 10
41등 :  양말 ▲ 14
42등 :  크리틱 ▲ 2
43등 :  에스피오나지 ▼ 12
44등 :  양털 ▲ 23
45등 :  모자 ▼ 5
46등 :  널디 ▲ 97
47등 :  무스너클 ▲ 81
48등 :  피스워커 ▲ 18
49등 :  엘엠씨 ▲ 36
50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7
51등 :  카네브로스 ▼ 9
52등 :  슬랙스 ▼ 30
53등 :  마하그리드 ▼ 12
54등 :  컨버스 ▼ 6
55등 :  모드나인 ▼ 8
56등 :  청바지 -
57등 :  아티스트웨어 ▼ 6
58등 :  더블코트 ▲ 57
59등 :  더블유브이프로젝트 ▲ 32
60등 :  해리포터 ▲ 9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320 좋아요
ICMI(이치미)는 It's me 의 의성어로 나 자신을 뜻합니다. 캐쥬얼 무드를 기반으로 진행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혹한기 가능

혹한기 가능

소녀 감성의 이치미(ICIMI)에 ‘혹한기’라는 표현을 써도 되나 모르겠다. 군대에서 가장 추울 때 하는 야외훈련의 하나로, 극한의 추위를 며칠 동안 견뎌내야 한다. 내복, 내피, 외피 등 온갖 옷을 다 껴입어도 추운데 이치미가 선보이는 양털 후드집업은 이러한 혹한기까지 이겨낼 정도로 포근해 보인다. 두꺼운 보아 플리스 원단을 사용해 큼지막하게 만들어 니트, 스웨트셔츠, 후드 등 두껍고 부피가 큰 이너웨어도 매치할 수 있다. 더구나 안은 퀼팅 처리해 뛰어난 보온성까지. 여기에 아우터 하나까지 걸치면 영하의 기온을 기록하는 한겨울에도 아무 감각이 없을 것 같다. / 에디터 : 권현근

덥다가 춥다가

덥다가 춥다가

이치미(ICIMI)의 라운드 로고 롱 슬리브 티셔츠. 끈 하나만 달린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입고 불볕 더위에 돌아다닌 날이 있다. 결국 끈을 제외한 어깨와 목이 빨갛게 탔다. 에어컨에서 나오는 냉기가 가득한 곳에서 3시간 동안 앉아 있었다. 올해 여름 들어 처음으로 냉방병에 걸렸다. 한여름이라고 해서 패기 넘치게 벗는 것만 능사가 아니란 걸 몸소 체험하고 나니 긴팔이 간절해졌다. 이왕이면 기본 아이템에 심플한 티셔츠가 좋겠다. 이치미의 간결한 로고는 어디에나 잘 어울리니 활용도가 높을 수 밖에. 한낮의 기온은 여전하지만 입추가 지났다. 가을은 또 소리 없이 올 것이니 지금부터 입기 좋은 티셔츠 하나 정도는 준비해 두자. / 에디터 : 오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