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티셔츠 페스티벌
배너 닫기

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반팔 -
2등 :  커버낫 ▲ 3
3등 :  반팔티 ▲ 6
4등 :  무신사 스탠다드 ▼ 1
5등 :  디스이즈네버댓 ▼ 1
6등 :  반바지 ▼ 4
7등 :  [한정수량 특가] ▲ 64
8등 :  칼하트 ▲ 2
9등 :  87mm ▼ 1
10등 :  앤더슨벨 ▲ 4
11등 :  로맨틱 크라운 -
12등 :  샌들 -
13등 :  아디다스 -
14등 :  나이키 ▲ 2
15등 :  마하그리드 ▲ 6
16등 :  슬리퍼 ▲ 2
17등 :  셔츠 ▼ 10
18등 :  Lmc ▼ 12
19등 :  마크곤잘레스 ▼ 4
20등 :  비바스튜디오 ▼ 3
21등 :  키르시 ▲ 1
22등 :  반스 ▼ 2
23등 :  슬랙스 ▲ 11
24등 :  모자 ▲ 5
25등 :  lmc ▲ 40
26등 :  컨버스 ▲ 6
27등 :  청바지 ▲ 4
28등 :  와이드 슬랙스 ▲ 12
29등 :  신발 ▲ 15
30등 :  오버핏 반팔티 ▼ 2
31등 :  린넨 셔츠 ▼ 6
32등 :  카라티 ▲ 3
33등 :  네스티킥 ▲ 24
34등 :  피스워커 ▲ 3
35등 :  챔피온 ▲ 8
36등 :  유니폼브릿지 ▼ 13
37등 :  백팩 ▼ 18
38등 :  타미힐피거 ▼ 2
39등 :  휠라 ▲ 29
40등 :  스컬프터 ▼ 16
41등 :  모드나인 ▼ 2
42등 :  목걸이 ▼ 9
43등 :  양말 ▲ 51
44등 :  조거팬츠 ▼ 14
45등 :  널디 ▲ 9
46등 :  엘엠씨 ▲ 39
47등 :  티셔츠 ▼ 5
48등 :  버켄스탁 ▲ 30
49등 :  에코백 ▼ 22
50등 :  크리틱 ▲ 1
51등 :  어글리슈즈 ▲ 32
52등 :  오아이오아이 ▲ 9
53등 :  가방 ▲ 2
54등 :  반팔셔츠 ▼ 6
55등 :  페이탈리즘 ▲ 14
56등 :  디스이즈 네버댓 ▼ 30
57등 :  스투시 ▼ 12
58등 :  바지 ▼ 12
59등 :  라퍼지스토어 ▼ 12
60등 :  뉴발란스 ▲ 2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8 좋아요
DUJES(듀제스)는 이태리 최상급 가죽과 독일 원사, 독일 가죽전용 미싱과 가죽전문장인의 전통적인 공법이 더해저 디자이너가 만든 프리미엄 수제가죽제품입니다. 국내에서 쉽게 만날수 없던 가죽공예품의 고급스러움을 매일 사용하는 실용성과 명품을 뛰어넘는 퀄러티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가방 속 작은 사치

가방 속 작은 사치

듀제스(Dujes)의 반지갑. 기능성 소지품이 디지털 기기로 대체되며 점점 그 효용성이 떨어지는 대표적인 액세서리가 시계와 지갑이다. 그렇다고 시계와 지갑이 우리의 손을 완전히 떠난 것은 아니다. 시간을 확인하는 것도, 결제를 하는 것도 휴대폰 하나로 해결되어 그 기능은 잃었다 해도 시계와 지갑이 주는 클래식한 액세서리로서의 역할까지 없어지진 않았다. 오히려 ‘멋’을 표현하는 역할은 더 중요해졌다고 할 수 있는데, 지금 소개하려는 듀제스의 가죽 반지갑이 그러하다. 현금을 많이 들고 다니지 않으니 지갑은 이제 크고 두툼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가방 혹은 주머니 속에 오래 자리하다 중요한 자리에서 꺼내야 하는 만큼 소재와 디자인은 언제나 중요하다. 20년 이상의 가죽 장인이 클래식한 가죽 도구를 사용해 만든 듀제스의 반지갑은 어떤 기교도 없이 지갑의 기본을 구현하고 있다. 이태리 가죽, 독일제 실, 가죽 전용 재봉틀을 이용한 꼼꼼한 봉제 등 ‘한땀한땀’이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제품이다. 좋은 가죽 지갑을 써본 사람은 알 것이다. 이런 제품은 시간이 갈수록 멋을 더해간다는 것을. 카드 한 장으로 모든 걸 해결한다 해도, 가끔 우리에겐 이런 소품이 필요하다. 중요한 자리에서 품위 있게 꺼내자. 우리는 이 정도 사치할 자격이 있다. / 에디터 김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