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티셔츠 페스티벌
배너 닫기

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반팔 -
2등 :  커버낫 ▲ 1
3등 :  무신사 스탠다드 ▲ 1
4등 :  샌들 ▲ 14
5등 :  디스이즈네버댓 ▲ 1
6등 :  셔츠 ▲ 1
7등 :  반팔티 ▼ 5
8등 :  칼하트 ▲ 1
9등 :  아디다스 ▲ 1
10등 :  반바지 ▼ 5
11등 :  비바스튜디오 ▲ 12
12등 :  87mm ▼ 4
13등 :  나이키 ▲ 2
14등 :  로맨틱 크라운 ▼ 2
15등 :  반스 ▲ 14
16등 :  알파바운스 ▲ 67
17등 :  앤더슨벨 ▲ 36
18등 :  Lmc ▼ 4
19등 :  마크곤잘레스 ▲ 2
20등 :  키르시 ▲ 7
21등 :  에코백 ▲ 4
22등 :  마하그리드 ▼ 3
23등 :  슬랙스 ▼ 10
24등 :  모자 -
25등 :  슬리퍼 ▲ 3
26등 :  오버핏 반팔티 ▼ 10
27등 :  타미힐피거 ▼ 5
28등 :  유니폼브릿지 ▲ 15
29등 :  와이드 슬랙스 ▲ 4
30등 :  카라티 ▼ 10
31등 :  [한정수량 특가] ▲ 27
32등 :  양말 -
33등 :  컨버스 ▲ 4
34등 :  백팩 ▼ 23
35등 :  조거팬츠 ▼ 9
36등 :  목걸이 ▼ 19
37등 :  스컬프터 ▼ 7
38등 :  가방 ▲ 3
39등 :  프리즘웍스 ▲ 71
40등 :  에스피오나지 ▲ 50
41등 :  버켄스탁 ▲ 30
42등 :  신발 ▼ 7
43등 :  휠라 ▲ 9
44등 :  널디 ▲ 21
45등 :  닥터마틴 ▲ 3
46등 :  라퍼지스토어 ▲ 11
47등 :  린넨 셔츠 ▼ 13
48등 :  티셔츠 ▼ 8
49등 :  lmc ▲ 6
50등 :  청바지 ▼ 19
51등 :  린넨 ▼ 6
52등 :  무신사스탠다드 ▲ 22
53등 :  힙색 ▼ 11
54등 :  바람막이 ▲ 25
55등 :  원피스 ▼ 5
56등 :  크리틱 ▲ 32
57등 :  엘엠씨 ▲ 7
58등 :  바지 ▲ 11
59등 :  챔피온 ▼ 21
60등 :  피스워커 ▼ 6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88 좋아요
DSQUARED2 UNDER&BEACHWEAR(디스퀘어드2 언더&비치웨어)는 DSQUARED2 BEACH&UNDERWEAR KOREA에서는 "패션의 시작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시작된다"는 모토로 일부 상품을 제외한 90% 이상의 제품이 Made in Italy 현지 생산으로브랜드 특유의 유니크한 디자인과 높은 퀄리티를 합리적인 가격에 담아 마켓에 선보입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센슈얼 시덕션

센슈얼 시덕션

디스퀘어드2 비치&언더웨어(DSquared2 Beachwear)의 언더웨어. 스포츠 언더웨어는 화려한 란제리와는 또 다른 질감으로 시선을 이끈다. 건강한 몸을 더욱 건강하게 보이게 하고, 낮이고 밤이고 에너지가 넘칠 것 같은 인상을 만든다. 즉, 건강하게 섹시하다. 마냥 섹시한 것과는 또 다르다. 스눕독의 2008년작 곡 제목이 생각난다. ‘Sensual Seduction.’ 우리말로 하면 ‘감각적인 유혹’ 정도가 된다. 그리고 컨버세이션에서 쓰일 때는 단어와 문장 그 이상의 의미를 담는다. / 에디터 : 장윤수

바람직

바람직

디스퀘어드2언더&비치웨어(DSQUARED2 Under&beachwear)의 베이식 언더웨어. 남녀를 떠나서 언더웨어는 심플한 디자인이기를 바라는 1인. 그래서 무신사에 룩북이 업데이트 되자마자 큐레이팅 채널을 통해서도 소개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물론 다른 이유(?)로 룩북은 ‘대 히트’를 기록 중이지만. 어디까지나 취향의 차이겠지만, 어떤 패턴도 없는 심플한 디자인의 언더웨어가 더 섹시하기도 하다고 생각한다. 로고 역시 디자인의 포인트라는 점은 인정하겠지만, 큼지막하게 박힌 것은 이젠 어쩐지 촌스럽게 다가온다. 살갗에 직접 닿는 언더웨어라면 소재 역시 살펴야 한다. 40수의 부드러운 코튼? 의심의 여지가 없다. 바람직하지 않은가! / 에디터 류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