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NSA STORE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드티 -
3등 :  후리스 -
4등 :  앤더슨벨 ▲ 8
5등 :  윈드브레이커 ▲ 13
6등 :  오버핏후드티 ▲ 13
7등 :  바람막이 ▲ 2
8등 :  후드집업 ▼ 1
9등 :  카고조거팬츠 ▲ 11
10등 :  무신사 스탠다드 ▼ 4
11등 :  니트 ▼ 7
12등 :  디스이즈네버댓 ▼ 7
13등 :  커버낫 ▼ 5
14등 :  트랙팬츠 ▲ 12
15등 :  코치자켓 ▲ 27
16등 :  롱패딩 ▼ 2
17등 :  트레이닝 바지 ▼ 2
18등 :  블레이저 ▼ 7
19등 :  오버핏 트렌치 ▲ 36
20등 :  카고바지 ▲ 21
21등 :  가디건 ▼ 11
22등 :  조거팬츠 ▼ 5
23등 :  숏패딩 ▼ 10
24등 :  나이키 ▼ 1
25등 :  칼하트 ▼ 9
26등 :  청바지 ▲ 10
27등 :  마크곤잘레스 -
28등 :  아디다스 ▼ 4
29등 :  레이어드 긴팔 ▲ 63
30등 :  로맨틱 크라운 ▼ 9
31등 :  슬랙스 ▲ 13
32등 :  쿠어 ▼ 3
33등 :  플리스 ▼ 2
34등 :  컨버스 ▼ 4
35등 :  양말 ▲ 51
36등 :  코트 ▼ 11
37등 :  트레이닝 자켓 ▲ 66
38등 :  셔츠 ▼ 4
39등 :  패딩 ▲ 4
40등 :  무스탕 ▲ 19
41등 :  노스페이스 ▲ 5
42등 :  유니폼브릿지 ▼ 2
43등 :  남자 트렌치코트 ▲ 17
44등 :  백팩 ▼ 9
45등 :  아노락 ▲ 5
46등 :  챔피온 ▲ 5
47등 :  신발 ▲ 23
48등 :  후드 ▼ 16
49등 :  키르시 ▼ 11
50등 :  모드나인 ▲ 8
51등 :  양털 ▼ 18
52등 :  캉골 ▼ 15
53등 :  트렌치코트 ▲ 29
54등 :  자수 후드 ▲ 79
55등 :  롱슬리브 ▼ 1
56등 :  마하그리드 ▼ 34
57등 :  목걸이 ▲ 21
58등 :  자켓 ▼ 30
59등 :  크리틱 ▼ 11
60등 :  네셔널지오그래픽 ▲ 25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267 좋아요
DEAR GARDEN(디어가든)은 우리의 삶 가까이 있는 소재들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으로 만드는 유니크(UNIQUE)한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판매 랭킹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누이 좋고 매부 좋은

디어가든(Dear Garden)의 후디. 또 한 번 계절이 바뀌었다. 거리의 상점들은 일찌감치 겨울맞이 재 단장에 나선 듯 어딜 가든 무게를 더한 옷들이 한가득 넘쳐난다. 하지만 아직까지 패딩처럼 두꺼운 옷들은 이르다. 이대로 가을을 보내기 아쉬운 것도 있고. 그래서 꺼내든 디어가든의 후디. 투박한 청바지부터 느긋한 스타일링까지 경쾌하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지녔다. 편안함은 물론 어떠한 아이템과도 매끄럽게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큼직하게 입어주는 편이 특유의 건들건들한 멋을 살릴 수 있는 것 같다. 디어가든의 후디처럼 시즌 슬로건을 자신 있게 새겨 놓은 후디라면 더 없이! / 에디터 : 홍민영

1990 무드

1990 무드

디어가든(Dear Garden)의 후드 풀오버. 여전히 1990년대의 무드가 강세다. 디어가든이 보내준 티셔츠를 보며 그 생각을 한 단계 더 굳혔다. 가로로 면적을 가른 컬러 블로킹, 볼드 한 자수 디테일, 빠지지 않고 ‘반드시’ 있어야만 하는 로고 패치까지. 하나 더 덧붙여 여밈에 단추를 활용한 점을 들자면 레트로 풍의 디자인임을 인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처럼 명확한 콘셉트를 보여주는 티셔츠. ‘디어 그린(Dear Green)’과 ‘디어 블루(Dear Blue)’라는 컬러 이름까지 여러모로 마음에 든다. / 에디터 : 류한우

당근주세요!

당근주세요!

디어가든(Dear Garden)의 검은색 스웨트셔츠. 당근부터 눈에 들어올 것이다. 프레시 & 정크푸드(Fresh & Junk Food)라는 콘셉트를 표현하기 위해 큼지막하게 프린트했다고 한다. 그 밖에도 재미난 요소를 꼽는다면 오른 소매에 위치한 포켓. 일반적인 포켓의 위치가 아닌 탓에 유머러스하게 다가온다. 기존의 테리 저지 소재보다 1.5배 두꺼운 소재로 만들어 질감 역시 마음에 들 것이다. 특색이 또렷한 티셔츠. “당근주세요!”해도 알아들을 듯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