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스토어 바캉스 휴가
배너 닫기

MUSINSA STORE

1등 :  반팔 -
2등 :  Lmc ▲ 1
3등 :  디스이즈네버댓 ▲ 1
4등 :  87mm ▼ 2
5등 :  칼하트 -
6등 :  커버낫 ▲ 1
7등 :  반바지 ▼ 1
8등 :  에코백 ▲ 1
9등 :  카네브로스 ▲ 3
10등 :  셔츠 -
11등 :  유니폼브릿지 ▲ 4
12등 :  와이드팬츠 ▲ 49
13등 :  아티스트웨어 ▲ 32
15등 :  로맨틱크라운 ▼ 4
16등 :  나이키 ▼ 8
17등 :  오아이오아이 ▲ 2
18등 :  챔피온 ▲ 7
19등 :  샌들 ▲ 23
20등 :  래쉬가드 ▲ 31
21등 :  버켄스탁 ▼ 8
22등 :  드로우핏 ▲ 18
23등 :  양말 ▲ 53
24등 :  나이키 슬리퍼 ▲ 15
25등 :  츄바스코 ▲ 39
26등 :  반팔티 ▲ 20
27등 :  휠라 ▼ 11
28등 :  페이탈리즘 ▲ 13
29등 :  트레셔 ▲ 141
30등 :  비욘드클로젯 ▲ 43
31등 :  아디다스 ▼ 17
32등 :  에스피오나지 ▲ 48
33등 :  비바스튜디오 ▲ 3
34등 :  스컬프터 ▲ 130
35등 :  피스워커 ▲ 53
36등 :  티셔츠 ▲ 125
37등 :  닥터마틴 ▲ 57
38등 :  슬랙스 ▼ 10
39등 :  캉골 ▲ 35
40등 :  엘엠씨 ▲ 23
41등 :  키르시 ▼ 24
42등 :  모자 ▲ 5
43등 :  카라티 ▲ 11
44등 :  마크곤잘레스 ▲ 106
45등 :  thisisneverthat ▲ 115
46등 :  타미힐피거 ▲ 7
47등 :  힙색 ▲ 98
48등 :  모디파이드 ▲ 103
49등 :  비슬로우 ▲ 234
50등 :  버킷햇 ▲ 289
51등 :  아임낫어휴먼비잉 ▲ 34
52등 :  널디 ▼ 25
53등 :  어커버 ▼ 35
54등 :  프랑켄모노 ▼ 11
55등 :  패딩 ▲ 117
56등 :  네스티킥 ▼ 21
57등 :  반팔 셔츠 ▲ 492
58등 :  오베르 ▲ 44
59등 :  취리히 ▲ 199
60등 :  프랑켄모노 티셔츠 ▼ 11
61등 :  onepiece ▼ 3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BAG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4 페이지 중 1 페이지
4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가방의 효용 가치

인케이스(Incase)의 ‘시티 브리프(CITY BRIEF)’. 근본적인 용도에 충실한 가방에 손이 가기 마련이다. 특히 노트북이나 태블릿 PC 케이스 같은 경우 더욱 그렇다. 슬림한 실루엣과 외부 충격으로부터 제품을 안전하게 보호하면 충분하다. 그런 측면에서 인케이스는 10년 이상 사용해도 무방할 정도다. 절제의 실루엣, 불필요한 요소는 과감히 덜어내 질리지도 않을 듯하다. / 에디터 : 전해인

고급

토마스브라운(Thomas Brown)의 브리프케이스. 높을 고(高)에 등급 급(給). 높은 수준을 말하며 이 정도의 가방이라면 잘 어울리는 수식어다. 질과 결 모두 좋은 가죽은 물론 기능적인 설계와 꼼꼼한 만듦새까지 한 눈에 들어온다. 로퍼에 붙어 있을 법한 태슬(Tassel)을 응용한 장식이나 안감의 페이즐리(Paisley) 무늬는 한 단계 높은 격을 추구하고 있음을 느끼게 한다. 이 정도면 고급이다. 단어와 물건이 정확하게 대응한다. / 에디터 : 장윤수

감탄

쿠드기어(Cood Gear)의 브리프케이스. 평소의 개인적인 기호를 떠나서 근사한 아이템을 만나면 기분이 좋다. “쿨”한 디자인과 “굿”이라는 감탄사를 이끄는 기능을 추구하는 가방 브랜드 쿠드기어. 중세 갑옷을 모티브로 한 녹스(Nox) 시리즈의 브리프케이스는 카보네이트(Carbonate) 코팅을 거친 소재로 만들어 내구성 강하고 유저 중심의 설계로 시스테미컬한 수납이 가능한 가방. 이쯤만 해도 그들이 가방에 대한 생각을 어떻게 담아내는지 알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