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MUSINSA STORE

1등 :  반팔 ▲ 3
2등 :  앤더슨벨 -
3등 :  디스이즈네버댓 ▼ 2
4등 :  반바지 ▲ 1
5등 :  에코백 ▲ 23
6등 :  반팔티 ▲ 47
7등 :  나이키 ▲ 8
8등 :  칼하트 ▲ 13
9등 :  Lmc ▲ 5
10등 :  셔츠 ▲ 8
11등 :  샌들 ▼ 2
12등 :  백팩 ▲ 45
13등 :  비바스튜디오 ▲ 86
14등 :  프랑켄모노 ▲ 8
16등 :  프랑켄모노 티셔츠 ▼ 4
17등 :  귀걸이 ▲ 151
18등 :  카네브로스 ▼ 1
19등 :  매스노운 ▼ 13
20등 :  오아이오아이 ▲ 34
21등 :  커버낫 ▲ 17
22등 :  유니폼브릿지 ▲ 28
23등 :  타미힐피거 ▼ 15
24등 :  무신사 스탠다드 ▲ 219
25등 :  바지 ▲ 1
26등 :  에이비로드 ▲ 975
27등 :  반지 ▲ 162
28등 :  슬랙스 ▲ 73
29등 :  아티스트웨어 ▲ 4
30등 :  마크곤잘레스 ▲ 210
31등 :  맨투맨 ▲ 442
32등 :  볼캡 ▲ 92
33등 :  87mm ▼ 26
34등 :  모디파이드 ▲ 85
35등 :  반스 ▲ 2
36등 :  벨트 ▲ 61
37등 :  오베르 ▲ 67
38등 :  칼하트 반팔 ▲ 184
39등 :  카라티 ▲ 56
40등 :  키르시 ▲ 137
41등 :  와이드팬츠 ▲ 232
42등 :  네스티킥 ▲ 959
43등 :  닥터마틴 ▲ 100
44등 :  더블유브이프로젝트 ▲ 187
45등 :  팔찌 ▲ 264
46등 :  피스워커 ▲ 96
47등 :  스투시 ▲ 24
48등 :  아웃스탠딩 ▲ 215
49등 :  해브어굿타임 ▲ 20
50등 :  onepiece ▲ 41
51등 :  드로우핏 ▼ 38
52등 :  쥬네스 ▲ 331
53등 :  아임낫어휴먼비잉 ▲ 488
54등 :  양말 ▲ 856
55등 :  brenson -
56등 :  oioi ▲ 231
57등 :  기능성 -
58등 :  깃털목걸이 -
59등 :  원피스 ▲ 931
60등 :  하프크라이즈 ▲ 941
61등 :  래쉬가드 ▲ 120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BAG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8 페이지 중 1 페이지
18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파이 닮았네!

아틀리에파크(Atelierpark)의 파이 백. 거추장스러운 걸 좋아하지 않는 에디터의 취향상 가방 드는 것도 불편하게 느껴진다. 매일 출근길, 격렬하게 아무것도 들고 싶지 않다는 고민에 빠지지만, 가방 없는 모습은 초라하고 허전하게 보인다. 더군다나 재킷을 입는 계절이라면 모를까 ‘입추’라고 해도 여전히 더운 날씨 탓에 티셔츠 차림을 면치 못하니 립스틱이며 핸드폰이며 카드지갑 등을 넣을 만한 작은 가방을 들 수밖에. 에디터와 같은 고민이라면 지금부터 눈을 동그랗게 뜰 것! 보기만 해도 앙증맞고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파이’를 닮은 핸디 사이즈의 가방이 당신을 기다리기 때문이다. 이 가방의 매력은 ‘4가지 스타일’을 제안하는 거다. 스트랩을 길게 빼면 숄더백으로 활용할 수 있고, 허리에 둘러 웨이스트 백으로도 가능하다. 물론 클러치 형태로도 들 수 있으며 체인을 부착하여 체인 백으로도 스타일링 할 수 있다는 점! 놀랍다. 가방 하나로 이토록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다니… 색상도 여러 가지라 옷차림에 어울리는 디자인을 고르는 재미까지 마음이 두루두루 행복하다. / 에디터 : 김다미

변심의 이유

호재(Hoze)의 가방. 9살 무렵에 엄마가 자주 입혀주던 퍼 코트가 한 벌 있었다. 털 빠짐이 심해 얼굴과 목 부분이 간지러웠던 기억이 남아 있다. 그 이후로는 털을 주재료로 사용한 아이템은 거들떠보지도 않게 되었던 것 같다. 하지만 요즘은 여성스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퍼 소재에 조금씩 마음을 열고 있다. 자연스러운 ‘변심’이겠지. 호재가 만든 이 가방, 은은한 광택이 도는 페이크 퍼 소재로 퍼 역시 쉽게 빠지지 않는다고. 변심의 이유로 충분한 듯하다. / 에디터 : 배다영

그 사람, 그 가방

호재(Hoze)의 토트백과 클러치. 브랜드는 “가방보다 가방 주인에게 눈이 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가방을 만든다”고 말한다. ‘대체 저런 멋진 가방을 들고 다니는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물음을 자아낼 만큼 멋진 가방을 만든다는 말이다. 가벼운 가죽, 감각적인 디자인, 질 좋은 소재까지 어느 하나 부족함이 없다. 지금 이 사진을 다시 한 번 들여다 보자. 에디터 역시 가방보다는 가방을 만든 브랜드가 궁금하다. 대체 이렇게 근사한 클러치와 토트백을 만든 브랜드는 누구일까 하면서 말이다. / 에디터 : 한다운

벨트와 클러치의 의도적 만남

호재(Hoze)의 벨트 클러치. 우리가 일반적으로 머릿속에 떠올릴 수 있는 ‘가방’의 의미는 ‘물건을 넣어 들거나 메고 다닐 수 있는 용구’로 볼 수 있다. 하지만 호재는 가방의 새로운 정의를 제안한다. “벨트에 부착되어 있는 클러치!” 굳이 들고 다니거나 어깨에 멜 필요 없이 허리에 차고 다니면 그만. ‘힙색’과 착용 방법은 동일하지만, 호재의 클러치는 힙색보다 한층 더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강조했고 또 세련된 작법을 따른다. 물론 벨트와 클러치를 분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 가을에는 두 손에 자유를 허락하는 감각적인 디자인의 ‘벨트 클러치’를 만나보자. / 에디터 : 한다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