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스토어
봄 아우터 아우터
배너 닫기
무신사 메뉴
share top
  • 품목
  • 스타일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5 페이지 중 1 페이지
5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야상 마니아

키르시(Kirsh)의 ‘피시 테일 파카’. ‘야상’이라고 불리는 필드 재킷, 왁스드 재킷, 피시 테일 파카 등 다양한 아우터를 소유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피시 테일 파카를 가장 좋아하는데, 내피가 없는 아우터를 가장 선호한다. 넉넉한 실루엣이 숨기고 싶은 바디라인을 보안해주며, 밀리터리 재킷답게 활동성이 탁월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새로운 봄 아우터로는 무언가 다른 것을 고민했는데, 역시나 눈길이 자연스레 이 아이템에 향한다. 키르시의 ‘피시 테일 파카’는 내피가 없는 부분부터 허리 라인과 밑단에 스트링을 넣어 다양한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다. 드롭 숄더 라인과 무릎에 닿는 길이까지 완벽하게 마음에 든다. 다가오는 봄에는 다른 아우터에 눈독 들이지 않아도 충분하겠다. 키르시가 잘 만든 탓이다. / 에디터 : 전해인

슈프림보다 더 빛나던 그 때, 그 옷

브랜드 초창기에 선보였던 재킷을 업그레이드한 커버낫(Covernat)의 테크니컬 마운틴 파카. 우리나라에 ‘스트리트’라는 스타일과 ‘서브컬처’ 문화가 태동할 때부터 커버낫은 이미 정점에 있었다. 딜리버리가 공개되면 마치 해외의 인기 브랜드처럼 매장 앞에 길게 늘어선 브랜드 팬의 행렬을 볼 수 있었을 정도였으니 말이다. 그때 에디터도 사람들 사이에 껴서 오랫동안 기다린 끝에 커버낫의 베이지 컬러 마운틴 파카를 힘들게 구했던 기억이 난다. 당시에는 슈프림(Supreme)의 박스 로고보다 더 빛이 나는 것 같았던 커버낫의 라운드 로고. 이후 시간이 지나 10주년을 맞이한 커버낫이 그 때, 그 옷을 업그레이드한 테크니컬 마운틴 파카를 출시했다. 아웃도어의 기능을 갖춘 소재와 공법을 채택해 ‘스트리트’의 범주를 벗어난 ‘완성형’을 제작한 것이다. 스타일과 연령대에 구애 받지 않는 디자인으로 인해 지난 10년처럼 앞으로 다가올 10년에도 줄기차게 입을 수 있을 것 같다. / 에디터 : 권현근

다른 용도

비슬로우(Beslow)의 유틸리티 재킷과 퍼티그 재킷. 퍼티그 재킷의 원래 용도는 ‘작업용’이라는데, 지금은 이 옷을 입고 나가는 것도 아깝게 느껴진다. 깔끔하게 정돈한 라인부터 눈길을 끄는데, 은은한 색감을 바탕으로 다른 옷과의 친화력까지 갖췄다. 그러니 다른 의미의 ‘작업’을 할 때는 그 용도에 맞게 입을 수 있겠다는 믿음이 생긴다. 시작해볼까? / 에디터 : 강기웅

모험을 입을 시간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사파리 재킷. 혼자 걸을 때면 버릇처럼 ‘이대로 낯선 곳에 떨어진다면?’ 이란 망상에 가까운 허무맹랑한 생각을 가끔 하는데 그때마다 현재 입은 옷과 소지품을 검토한다. “이 정도의 배터리면 충분해. 이어폰이 있으니 심심하진 않겠어. 청바지 정도야 어디서든 문제없지. 책이라도 한 권 있으면 좋을 텐데…” 마치 지금이라도 떠날 사람처럼 혼잣말하다 겉옷에서 모든 상념이 사라지고 만다. 이러한, ‘내가 정의한 모험’은 재킷에서부터 시작된다. 외관에서 풍기는 사파리의 진한 향기를 담은 오라와 온갖 소지품을 넣을 만한 여러 개의 수납 포켓, 오로지 단색으로만 구성한 컬러, 이리저리 뒹굴어도 구김이 적은 소재 등 언제 어디서나 모험을 떠나기에 충분하다. 브랜드만 봐도 믿음이 가는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사파리 재킷을 입고 이제 모험을 떠날 시간이다. / 에디터 : 김다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