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무신사 메뉴
MY LIKE share top
  • 품목
  • 스타일
  • 브랜드
  • 셀렉트
  • 신상품
  • 랭킹
  • 스페셜
  • 세일
신상품

1/15

<>
판매랭킹

1/7

<>
스페셜숍

1/

<>
타임세일

1/

<>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403 좋아요
86ROAD(86로드)는 "Polished Street"(다듬어진 스트리트)라는 슬로건을 기반으로 하는 데님 중심의 어반 스트리트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판매 랭킹
  • 코디
  • 스태프
  • 25512

    25502

    25463

    25407

    25344

    25305

    25246

    25245

    25206

    25066

    24915

    24914

    24856

    24825

    24764

    24712

    24707

    24680

    24679

    24632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SHOPPING TOPIC 쇼핑 기획
  • 위클리 코디네이션 특별 기획전

    위클리 코디네이션 특별 기획전입니다.

    11-06 ~ 12-04

전체보기 전체보기

좋은 선택

좋은 선택

86로드(86Road)의 데님 재킷. 친한 선배가 대기업에서 일하다가 패션 브랜드로 회사를 옮겼다. “지금이 훨씬 재미있어!”라 하는 그가 옮겼다는 브랜드가 바로 86로드. 덩달아 나 역시 브랜드의 행보를 유심히 지켜보는 중이다. 이런 관심에 보답이라도 해주듯 송중기도, 김우빈도, 심지어 누나들의 영원한 사랑인 박보검까지 86로드 데님을 입고 매스컴에 등장해 주시던데, 어찌나 보는 눈이 즐겁던지! 그런데 데님 팬츠만 잘 만드는 게 아니라 데님 재킷도 훌륭하다. 지금 이 스케이터보이가 입은 재킷은 바이오 워싱 작업을 통해 부드러운 느낌을 표현했고, 트렌디한 오버핏 사이즈로 남녀 모두 입을 수 있다. 좋은 데님 브랜드 86로드. 선배의 선택이 그러했듯, 당신의 선택도 성공적일 것이다. / 에디터 : 김지연

잔뜩 넣어 가자

잔뜩 넣어 가자

86로드(86Road) 캔버스 콜 백. 야호 여름이다! 한강 수영장이 드디어 다음 주면 개장한다. 주말이 되면 바로 달려가 햇볕 아래 누워있을 테다. 준비물을 챙겨야 한다. 수영복, 수영모자, 약간의 간식, 읽을 책 한 권, 커다란 타월 한 장. 이럴 땐 큰 가방이 필요하다. 수영장 가는 티를 낼 필요는 없으니 투명 아크릴 백 보다는 캔버스 백이 좋겠다. 86로드의 커다란 캔버스 콜 백이면 수영장은 물론 도서관 피서에도 딱이다. 어느 걸 넣고 어느 걸 뺄지 걱정할 필요 없이 다 ‘때려’ 넣고 걱정 없이 가자. 수영장에 누워 있을 생각만으로도 즐겁다. 대신 젖으면 안되니 비닐 백은 따로 준비해야겠다. 라라~ 여름이다. 커다란 가방 들고 수영장에도 가고 도서관에도 가야지! / 에디터 : 김보영

자신감

자신감

86로드(86Road)의 재킷. 밀리터리 재킷을 볼 때면 배우 이선균이 떠오른다. 밀리터리 재킷을 즐겨 입는 그의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에 반해 검색해본 것만 해도 여러 번. 드디어 마음에 드는 재킷을 발견했다. 86로드의 밀리터리 재킷은 자연스러운 느낌의 오버사이즈 핏에 마리아 자수와 레터링 디테일로 트렌디한 느낌을 준다. 데님 팬츠나 스웨트팬츠에 이 밀리터리 재킷만 입으면 나도 이선균과 같은 ‘간지’를 뽐낼 수 있지 않을까? / 에디터 : 배다영

그 남자의 데님 사정

그 남자의 데님 사정

86로드(86Road)의 셀비지 데님 팬츠. 쌓아놓고 살아도 또 사게 되는 것이 청바지일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시즌이 바뀔 때 ‘생지 데님’ 하나 정도는 꼭 구입한다. ‘우당탕탕’ 촬영현장과 ‘다다다다’ 책상 앞을 오가며 정신 없이 일하는 동안 초고속 ‘경년변화’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지난 가을에 샀던 짙은 인디고 블루 컬러의 청바지는 스튜디오 바닥의 미세한 페인트 가루 덕분에 이미 곳곳의 색이 변했다. 영수증이며 명함들 때문에 슬림할 수 없는 지갑을 넣어 다닌 탓에 그 모양 그대로 자국까지 남았다. 그래서 또 찾아보는 중. 이건 매끈한 질감에 신축성도 갖춘 셀비지 데님인데, 가격까지 흡족하여 새 봄부터 함께할까 한다. / 에디터 : 류한우

더보기

FASHION WEB MAGAZINE / LIFE STYLE SELECT SHOP WWW.MUSINSA.COM